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방탄소년단, 호주 뉴스서 '인종차별' 당했다

등록일 2019년06월20일 17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포비트] 호주 공영방송사 Channel9의 뉴스 프로그램 ‘20 to One’이 그룹 방탄소년단에 대한 내용을 다루며 인종차별과 혐오 발언을 포함시켜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19일 밤(한국시각) 방송된 ‘20 to One’는 K-POP 스타인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반영하는 뉴스를 내보냈다. 그러나 내용에는 호주 코미디언 등 다수의 인터뷰이를 등장시켜 방탄소년단에 대한 인종차별, 성차별, 외국인 혐오 발언으로 방송 내내 비아냥을 멈추지 않았다.

‘스포츠경향’은 ‘20 to One’의 방송 내용을 해석해보았다. 

먼저 여자 뉴스 진행자는 “차트 넘버 18은… 현재 최고의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이라고 하자 남자 진행자는 “몰라, 들어본 적 없어”라는 멘트로 방송의 포문을 열었다. 

그들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의 전쟁 문제는 없어질 수 있겠네”,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네. 근데 이 그룹을 살펴보니 폭탄 터진 거보다 그렇게 좋지 않다”라며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남북 문제에 빗대어 조롱했다. 

또 “미국에서 차트 1등 노래가 있던데 영어를 할 수 있는 멤버가 딱 한 명 밖에 없어? 신기하네”라며 비아냥댔고 또 “나는 이 아이돌 그룹 너무 좋다. 춤 잘 추고 노래… 노래는 완전 별론데? 뭐 괜찮다”라며 한 멤버가 무대에서 노래를 실수하는 장면을 편집해넣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역사적 발자취인 ‘UN 연설’도 그들에게는 단지 조롱의 대상이었다. 한 인터뷰이는 “UN에서 연설했는데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관한 것이었을걸?”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성차별도 서슴치 않았다. “방탄소년단 팬들은 정말 강해. 내가 한 번은 ‘멤버 중에 게이 멤버가 있냐’고 트위터에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며 “근데 게이는 분명 있을꺼야. 남자 7명인데 한 명은 있지. 그게 수학이야”라고 발언했다. 

해당 방송은 온갖 혐오들로 점철돼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공영방송사의 프로그램이라고 볼 수 없는 수준의 것들이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호주는 원래 인종차별로 유명하다”는 의견을 공유하며 분통를 터뜨리기도 했다. 

‘아미’들은 제대로 뿔이 났다. 해당 방송사와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channel9apologize #channel9apologizetoBTS @20toOne @Channel9’ 등 관련 해시태그 동참을 독려하며 비난 여론을 모으고 있다.

김민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