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오거돈 시장 “남구, 세계평화‧금융‧교육 중심지로 육성할 것”

등록일 2019년06월22일 12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포비트] 오거돈 부산시장의 민생 행보가 본격화하고 있다. 이번에는 남구를 찾아 세계평화‧금융‧교육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부산시 16개 구‧군을 순방하는 ‘부산대개조 정책투어’를 진행 중인 오 시장은 앞서 영도구‧부산진구‧북구‧금정구‧중구를 차례로 방문했다.

 

오 시장은 20일 남구 유엔평화기념관 3층 컨벤션홀을 찾아 부산대개조 비전을 설명하고 구민들과 소통했다. 이날 자리에는 박재범 남구청장, 이강영 남구의회 의장을 비롯한 남구 구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의 힘찬 박수를 받으며 연단에 오른 오 시장은 “의례적인 인사보다는 성과로 보답하는 게 도리인 것 같아 방문 시기가 조금 늦어졌다”며 “트램 설치부터 남구민들께 약속드린 것들을 하나하나 해결해가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오 시장은 취임 전 국내 1호 트램인 ‘오륙도선’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부산시는 지난 2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건설 작업에 착수했다. 오는 2022년 개통할 예정이다.

 

이어 오 시장은 “남구는 평화․금융․교육을 선도하는 중심지”라며 “이러한 강점들을 더욱 발전시켜 남구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남구는 세계 유일의 UN기념공원이 위치한 곳이자, 동북아 금융허브인 문현금융단지가 소재한 금융 중심지다. 경성대학교․동명대학교․부경대학교․부산예술대학교 등 대학교 4곳을 비롯한 14여개 고등학교가 위치한 교육 중심지이기도 하다. 이 같은 남구의 장점을 살려 평화․국제․교육도시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구상으로 보인다.

 

아울러 오 시장은 이 일대를 ‘걷기 좋은 도시 부산’의 핵심 코스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동명대학교 총장을 지내면서 남구 지역 대학가의 발전이 부진하다는 것에 아쉬움이 많았다”며 “대학가와 유엔공원, 박물관 등 볼거리가 넘치는 남구를 부산에서 가장 걷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오는 2022년까지 1조837억 원을 투입해 보행친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남구대개조 방향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설명했다. 이날 오 시장이 밝힌 남구 대개조 비전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 UN기념공원 일대를 세계 최고의 평화 성지로 조성한다. 우선 UN기념광장을 만들고, (가칭)부산전쟁사박물관을 건립한다. 아울러 유엔평화기념관과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있는 당곡공원을 연계할 계획이다. 이 일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이 목표다.

 

둘째, 부산국제금융센터를 중심으로 금융 중심지의 기능을 더욱 강화한다. 수도권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부산국제금융센터로 추가 이전하는 것이 핵심이다. 아울러 기업은행․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예금보험공사․한국투자공사 등 핵심 정책금융기관을 유치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 사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셋째, 남구 부두 일대를 적극 개발한다. 용호부두는 시민 친수공간으로 우선 개방하고, 주변 지역과 연계해 종합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암 ODCY․7부두, 북항 등의 항만을 재개발한다. “해양친수공간을 확충해 부산경제를 활성화 하겠다”는 것이 오 시장의 복안.

 

끝으로 오 시장은 “부산의 100년을 책임질 대형 사업들이 어느 때보다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그 중심에 계신 남구민들께서 시정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함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