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메시, 작심 쓴소리 "아르헨, 승리에 익숙치 않은 선수들 많아"

등록일 2019년06월24일 14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포비트]리오넬 메시(32)가 모국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의 기사회생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한편 여전히 좋지 않은 경기력을 자체 진단했다.

아르헨티나는 24일(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리 그레미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B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카타르를 2-0으로 꺾었다.

1무 1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아르헨티나는 이날 승리로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 조 2위로 8강행을 확정지었다.

이날 경기력 또한 신통치 않았다. 전반 4분 만에 마르티네스가 선제골을 뽑아냈지만 이후부터는 날카로운 공격이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위기를 맞기도 했다. 팀 플레이가 보이지 않았다. 후반 37분 아구에로의 쐐기골로 승리를 가져가긴 했으나 찜찜함이 많이 남는 경기였다.

경기 후 메시는 스페인 매체 라 반구아디아를 통해 "조별리그 경기는 모두 좋지 않았다"며 "우리의 플레이는 엉망이다. 이런 식으로 플레이하면 본선에 올라가서도 매우 어려워질 것이다"고 말했다.

그나마 콜롬비아(0-2 패)와 파라과이(1-1 무)전보다는 카타르전이 더 나았다고 평가했다. 메시는 카타르전과 같은 경기가 필요하다고 봤다. 일단 승리를 거뒀기 때문이다.

8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개선할 부분은 많다. 메시는 "승리해야 하는 상황에 익숙하지 않은 젊은 선수들이 팀에 많다. 어떤 순간에는 속도를 늦추지 않았고, 속도가 필요한 상황에는 공을 만지지 않았다"고 꼬집은 뒤 "좋은 축구를 하기 위해서는 더 침착해야 한다"고 작심한 듯 쓴소리를 했다.

또 "여전히 개선해야 할 점은 많다. 8강전 상대인 베네수엘라는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명확하게 하는 팀이기 때문에 우리 역시 더 발전시키고 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