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걱정만 하는 정부가 걱정이다

등록일 2019년06월05일 16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매해 5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블록체인 이벤트 ‘컨센서스’의 풍경은 해마다 크게 변한다. 암호화폐 가격 폭등으로 벼락부자가 넘쳐났던 지난해에는 행사장 앞에 람보르기니가 줄을 지었다. 가격 폭락으로 그들의 재산이 크게 쪼그라든 올해에는 그런 허세는 찾아볼 수 없었다. 참가자 수도 지난해의 9천명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하지만 위기감은 느껴지지 않았다.

 

오랫동안 이 행사를 지켜본 이들은 업계가 차분해지고 더 단단해진 느낌이라고 입을 모았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에릭 매스킨, 올리버 하트 하버드대 교수나 세계 최대 증권사로 꼽히는 티디(TD)아메리트레이드의 스티븐 쿼크 부회장, 전설적인 벤처 투자자 프레드 윌슨 등 쟁쟁한 연사들의 발표는 정말 좋은 공부가 됐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미국 규제기관들의 참여였다. 금융제재를 총괄하는 미 재무부 시걸 맨들커 차관부터 증권거래위원회(SEC),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금융범죄단속반(FinCEN) 등 암호화폐와 관련있는 모든 기관의 고위직과 실무자가 총출동했다. 상품선물거래위원회는 아예 암호화폐 기업들과 나란히 전시 부스를 차리고 공익제보자 보상 프로그램을 홍보했다. 암호화폐 사기를 알거든 신고하란 뜻이다. 이들의 메시지는 한결같았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언제든 찾아오라는 것이었다.

 

규제기관들이 민간과 적극적으로 대화하려는 태도가 참 부러웠다. 하지만 오래 지나지 않아 이것이 단지 태도의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지난주 워싱턴에서 증권거래위원회가 포럼을 열었다. 위원회가 암호화폐에 대해 더 배우기 위해 마련한 행사라고 했지만, 정작 외부 참가자들은 위원회가 이미 이 산업과 기술을 매우 깊이 이해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혀를 내둘렀다. 위원회 소속 관료들이 아토믹 스와프, 에어드롭, 포크, 노드, 컨센서스 메커니즘, 스마트계약 등 암호화폐의 기술적 세부사항들을 온전히 이해하고 전문가들과 토론을 벌였다. 열린 태도의 배경에는 깊은 내공이 있었던 것이다. 컨센서스 행사장에서 헤스터 퍼스 증권거래위원회 위원이 한 말이 다시 떠올랐다.

 

“미국은 늘 혁신에 우호적인 국가였고 앞으로도 그러길 바란다. (암호화폐에) 우려스러운 점이 많으니까 그런 것에 관심 없다, 그런 것이 우리 나라에 없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는 쉽다. 하지만 그러다가는 파도를 놓친다.”

 

뉴욕 출장을 다녀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비트코인 가격이 1천만원을 넘어섰다. 한국 정부가 긴급회의를 열었다. 암호화폐 투자는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하라는 메시지가 전부였다. 2년 전 뉴스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은 건 나뿐만은 아닌 것 같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because/896761.html#csidx3cc59c3f52d5c86a4c4316a0888e25d 

김민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